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허재 얼굴 떨린 이유? 서장훈 조언 가슴에 새겼을까 김요한 은퇴 행보
(사진=JTBC 캡처)

배구선수 김요한이 2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 새 멤버로 합류한 가운데 그의 은퇴에 더욱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김요한 선수는 지난 6월 본격적인 방송 활동에 앞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했다. 이날 김요한은 서장훈에게 방송인의 자세에 대해 궁금증을 털어놓기도 했다.

서장훈은 "농구 할 때처럼 최선을 다해서 이 프로그램이 잘 되도록 내가 같이 해야 되겠구나"라고 말하며 방송 출연을 가볍기 생각하지 말라며 자신의 과거 행동을 반성하기도 했다. 김요한은 서장훈의 조언대로 '뭉쳐야 찬다' 첫 출연부터 열정적인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특히 허재의 손바닥을 내리치며 배구 선수의 손바닥 힘을 자드러냈다. 생각보다 더 세게 친 김요한에게 허재는 "야"라며 화난 듯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허재의 모습에 정형돈은 "허재 얼굴 떨리는 것 봤느냐"라며 놀리기도 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