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업주 자리 비운사이 금품 훔친 50대 구속

영업 중인 유흥주점에 업주가 잠시 자리를 비운 틈에 계산대에 있는 금품을 훔쳐 달아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통영경찰서는 영업중인 주점에서 업주가 잠시 자리를 비운사이 게산대에 있는 금품을 훔친 A(50)씨를 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10일 오후 10시30분께 통영시내 한 유흥주점에서 업주(51·여)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계산대에 있던 손가방 등 금품 14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다음날 오전 1시10분께 인근 다른 주점에서도 계산대에 있던 지갑 등 금품 18만원 상당을 훔친 것으로 나타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 주변 탐문수사를 통해 A씨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절도죄로 수감됐다가 지난해 12월 출소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술을 마시러 주점에 들어갔다가 아무도 없어 금품을 훔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