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해군병 659기 시루봉 행군 실시해군으로 가는 관문, 시루봉을 정복하다
해군교육사령부가 659기 해군병을 대상으로 실시한 시루봉행군 중 659기 해군병들이 수통에 있는 물로 서로의 더위를 식혀주고 있다.

기초군사훈련을 받고 있는 해군병 659기 훈련병들이 9일 해발 653m 시루봉 행군를 진행했다.

시루봉은 진해 일대를 둘러싼 산지 가운데 가장 높은 봉우리로 해군이 되기 위해 반드시 정복해야 하는 곳이다.

시루봉 행군을 통해 해군 훈련병들은 군인으로서 반드시 갖춰야 할 체력과 정신력을 기르고 동기들과의 진정한 전우애를 함양하게 된다.

이들은 4일간의 야전교육훈련을 마치고 야전교육대에서 출발해 7시간에 걸쳐 약 20km의 행군을 마치고 안전하게 복귀했다.

제1신병교육대대장 송해진 중령은 “해군병 659기는 이 훈련을 통해 해군이 되었다는 자부심을 갖게 되었고 앞으로의 군생활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고 밝혔다.

한편, 양성교육 기간 동안 군인으로서 필요한 기본자세와 전투 수행 능력을 익힌 659기 해군 훈련병들은 오는 23일 사령부 연병장에서 정모 수여 및 수료식을 거침으로써 조국 영해수호의 막중한 임무를 부여받은 해군 수병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