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BNK경남은행 '경남비경-경남의 사계를 느끼다' 경남도에 기증경남비경-경남의 사계를 느끼다 400권 경상남도 비롯한 산하 기관에 배부ㆍ비치
BNK경남은행 '경남비경-경남의 사계를 느끼다' 경남도에 기증

BNK경남은행은 경상남도에 향토문화지 '경남비경-경남의 사계(四季)를 느끼다'를 기증했다.

안태홍 상무는 12일 오후 경상남도를 방문해 박성호 행정부지사에게 ‘경남비경-경남의 사계를 느끼다 기증서’를 전달했다.

BNK경남은행이 경상남도에 기증한 경남비경-경남의 사계를 느끼다는 모두 400권으로 경상남도를 비롯한 산하 기관에 배부ㆍ비치된다.

안태홍 상무는 “경남 도민에게는 자부심과 애정을 느끼게 하고 타 지역민들에게는 찾아오고 싶은 매력을 느끼게 하는 책자로 읽혀졌으면 한다. 앞으로도 경남의 자랑스런 자연과 문화 그리고 관광자원을 소개하는 향토문화지 발간사업을 끊김 없이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경상남도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크고 작은 어려움 속에 분투하고 있는 경상남도에 관심을 높이고 발길을 불러 모우는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민원실 등 요소요소에 비치해 활용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BNK경남은행의 열여덟 번째 향토문화지인 경남비경-경남의 사계를 느끼다는 1년여간 자료 수집ㆍ고증ㆍ현장 답사ㆍ집필 등의 과정을 거쳐 제작됐다.

4X6배판 사이즈 단행본 형태로 총 318페이지로 구성됐다.

경상남도 18개 시군의 산ㆍ바다ㆍ섬ㆍ강ㆍ들ㆍ계곡ㆍ폭포ㆍ숲ㆍ단풍ㆍ물안개 등 천혜의 자연이 4계절 중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선정해 ‘첫 번째 계절-스프링(Springㆍ봄)’, ‘두 번째 계절-썸머(Summerㆍ여름)’, ‘세 번째 계절-어텀(Autumnㆍ가을)’, ‘네 번째 계절-윈터(Winterㆍ겨울)’ 등 4개 섹션으로 구분했다.

첫 번째 계절-스프링은 밀양 위양못 이팝나무ㆍ외도 보타니아와 해금강ㆍ고성 장산숲 등 12곳, 두 번째 계절-썸머는 통영 소매물도ㆍ남해 가천 다랭이마을ㆍ김해 무척산 천지 등 12곳을 소개하고 있다.

세 번째 계절-어텀은 밀양 재약산 사자평ㆍ합천 해인사 소리길과 홍류동 계곡ㆍ진주 경남수목원 등 18곳, 네 번째 계절-윈터는 산청 지리산 천왕봉ㆍ함양 지안재와 오도재ㆍ함양 개평한옥마을 등 8곳을 소개하고 있다.

각 섹션별로 자세한 설명과 풀컬러의 다양한 사진이 어우러졌을 뿐만 아니라 찾아가는 길, 주변 가볼 만한 곳 등 관련 정보도 함께 실려 이해를 돕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