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해군교육사 야간 초소 근무자 술판 벌여...병사들 ‘인증샷’에 덜미중대장과 해군사병 6명 군 검찰 넘겨

창원시 진해구에 있는 해군 교육사령부 소속 병사들이 야간 근무를 서면서 음식과 술을 배달시켜 초소 근무지를 비운 채 술판을 벌인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이 사건은 병사들의 휴대전화 사용 관리 감독 부실, 초병 근무지 이탈에 음주, 경계근무 소홀 등이 드러난 것이어서 군 기강해이가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12일 해군교육사령부 등에 따르면 이 부대 소속 A상병 등 탄약고 경계병 2명이 지난 5월14일 야간 근무 중 휴대전화로 부대 후문 초소와 가까운 치킨집에 치킨과 술을 시켰다.

이들은 이곳에서 근무 중이던 또 다른 경계병 2명이 이를 챙겨 탄약고 초소로 합류해 80여분간 술판을 벌였다.

이들 4명은 또 근무가 없던 동료 상병 2명을 더 불러 이날 오전 2시까지 탄약고 초소에서 술을 마셨다.

이들은 반납하지 않은 휴대전화를 이용해 몰래 치킨과 술을 주문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이 술을 마시는 동안 도심 대로변과 접해 있는 후문 초소는 텅 빈 채 무방비로 노출됐다.

군 규정상 병사들의 휴대전화 사용은 오후 10시까지로 제한‧반납해야 하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이다.

이들의 술판은 휴대전화 미반납 사실을 파악한 당시 선임지도관이 A 상병의 휴대전화에서 이날 술을 마시면서 ‘인증샷’ 모습이 촬영된 사진을 확인하면서 들통 났다.

선임지도관은 이 사실은 상급자인 중대장(대위)에게 통보했고 중대장은 사건 초기 지휘계통에 보고하지 않고 이들에 대해 외박제한 명령만 내리고 말았다.

부대는 이런 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사건 발생 한 달여가 지난 6월10일 군 내부 관계자가 소원수리함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폭로하면서 수면 위로 드러났다.

은폐의혹을 받고 있는 중대장은 "제 선에서 해결하려고 했다"며 "일부러 보고를 누락한게 아니다"고 헌병대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군은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중대장을 지휘감독 소홀과 임무 위반 혐의 등으로 징계할 방침이다.

A상병 등 술을 마신 병사 6명도 초소이탈 등의 혐의로 군 검찰에 넘겨졌다.

해군 관계자는 "이 사건 이후 심야 기간 주요 시설 근무지에 간부 동반 근무 및 중대장 이상 지휘관 수시 순찰 등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