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대낮 폭염에 80대 할머니 텃밭서 숨진 채 발견

12일 오후 3시23분께 거제시 장목면 관포리 한 텃밭에서 80세 할머니가 쓰러져 있는 것을 동네주민이 119에 신고했다.

현장에 도착한 소방당국은 할머니가 이미 사후강직이 진행돼 숨진 것으로 확인돼 경찰에 인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할머니가 밭에서 일을 하던 중 열사병으로 화를 입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부산지방기상청 창원기상대에 따르면 이날 거제 장목면 낮 최고기온은 33.6도를 기록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김홍준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