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불청’ 강문영은 조용원의 근황을 궁금해 하는...
▲ SBS

[경남데일리=이후찬 기자] 시청자 게시판에서 가장 요청이 많았던 새친구들을 선정, ‘불청’ 멤버들이 직접 찾아 섭외하도록 하는 특집이라고 제작진은 설명했다.

‘보고 싶은 새친구’로 조용원, 김민우, 김찬우, 김수근, 이제니, 박혜성 등의 이름이 공개됐다.

강문영은 조용원의 근황을 궁금해 하는 청춘들에게 17년 전 일을 언급했다.

“17년 전에 들었을 때 조용원이 대학로에서 무슨 사무실을 한다고 했었다”고 말했다.

과거 ‘아궁이’에서는 브라운관에서 사라진 조용원에 대한 이야기가 전해져 눈길을 끌기도 했다.

당시 패널들은 조용원에 대해 “조용원은 비운의 여배우다. 교통사고만 나지 않았다면 강수연과 경쟁을 이루며 승승장구했을 것이다”며 “조용원은 연기에 관해 이론과 실기가 모두 가능한 똑똑한 스타였다.

조용원이 교통사고만 당하지 않았다면 그녀의 삶도 많이 달라졌을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내기도 했다.김민우는 고객들과 전화통화를 했고, 이후 제작진에게 “우리 하는 일은 전화가 오면 감사한 거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찬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