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아들 겁 주려고 가스밸브 잘라 방화 미수 50대 구속

사천경찰서는 아들이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가스밸브를 잘라 불을 지르려다 미수에 그친 A씨(59)를 현주건조물 방화미수 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오후 11시5분께 사천시 동금동 자신의 빌라에 가스밸브를 칼로 자르고 라이터로 불을 지르려다 아들의 제지로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A씨는 40여분 후 집에 있던 LPG가스통 밸브를 열어 빌라 1층까지 내려가 다시 방화를 시도하려 했지만 아들의 제지로 미수에 그쳤다.

경찰은 LPG가스통의 가스가 이미 다 방출된 상태라 불이 붙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이 컴퓨터 게임만 하고 있어 꾸중을 했는데 대들어서 겁을 주려고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