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NC다이노스
NC, 2020년 신인선수 계약 완료
2020 KBO 신인 드래프트에 참가한 정구범, 임형원, 안인산, 김태경, 김한별, 한건희 선수 (왼쪽부터)

NC 다이노스는 연고지 1차 지명 김태경(마산용마고, 오른손 투수), 2차 1라운드 지명 정구범(덕수고, 왼손 투수) 선수 등 ‘2020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뽑은 11명의 선수와 31일 입단계약을 모두 마쳤다.

김태경 선수는 계약금 1억5000만원, 2차 전체 1번 정구범 선수는 계약금 2억5000만원, 청소년국가대표팀 주장을 맡은 2차 2라운드 지명 박시원 선수(광주일고, 왼손 외야수)는 계약금 1억2000만원에 계약했다.

그외 투수에 인천고 임형원(8천), 배명고 강태경(7천), 군산상고 이종준(3천), 동의대 노상혁(3천)에 계약했으며, 유격수 배재고 김한별(5천), 개성고 한재환(4천) 등이 계약을 완료했다.

NC 임선남 스카우트팀장은 “구단을 믿고 선택해준 선수와 부모님께 감사드린다. 우리 선수들이 다이노스의 육성 시스템으로 프로다운 체력, 기술, 자세의 삼박자를 갖출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NC는 9월 중 신인 선수를 대상으로 오리엔테이션과 홈경기 참여 행사를 열 계획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