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해군 UDT 부대 기체 충전실서 화재 7명 화상·연기흡입

9일 오후 2시 45분께 창원시 진해구 특수전 전단부대(UDT) 기체(산소통) 충전실에서 화재가 발생해 5분만에 자체 진화됐다.

이 사고로 30대 부사관 1명이 오른팔에 2도 화상을 입고, 6명은 연기를 마셔 국군 해양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을 받았다.

이들은 불이나자 현장에서 화재를 진압하다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은 병사들이 산소통 충전 작업 중에 불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해군 관계자는 "화상을 당한 부사관은 동료들과 함께 화재를 진압하던 중 사고를 당했다"며 "현재 헌병 과학수사팀에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