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칼럼] 기업의 사옥과 사장실의 풍수적 배치부자 되는 풍수이야기(6)

   
▲ photo by lub

사장실은 기업의 '장(長)'으로서 집무하는 공간이 어떤 장소이며 어떤 기를 받느냐가 사업 성패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생기(生氣)를 받으면 건강과 함께 사업 번영을 이룰 수 있으며 흉기(凶氣)를 받는 공간이라면 관재구설과 함께 사업도 서서히 쇠망의 길을 걷게 된다. 그러므로 사옥(社屋) 내에서 어떤 위치에 사장실을 두느냐의 문제는 대단히 중요하다하겠다.

일반적으로 배치에 대해 적용하는 방법론은 '양택삼요(陽宅三要)'의 '8택론'과 '양택현공풍수(陽宅玄空風水)'의 구궁도 배치이론이 있다. 건물의 몇 개 층을 사옥으로 쓸 경우라면 사장실은 가장 윗층에 배치한다. 결재를 받으러 "사장님실에 내려간다"라고 하는 것 보다는 "사장님실에 올라간다"가 적절하다.

한 개 층을 쓸 경우엔 상석(上席)은 북쪽이고 하석(下席)은 남쪽이다. 감결해서 별 다른 문제가 없다면 사장실은 북쪽에 두어 남향을 바라보도록 하고, 이것은 "임금은 남면(南面)한다"라는 원칙에도 부합된다.

북쪽에 두기 어려우면 북쪽의 좌우로 볼 때, 좌측이 상석이고 우측은 하석이다. 삼정승 가운데서 영의정의 다음 단계는 좌의정이므로 서북방이 동북방보다 상석이니 그 쪽에 두는 것이 합당하다.

사장실은 대체로 코너를 택해 배치 하는데, 이때 반드시 방문의 위치와 출입문의 위치와 조화를 이루도록 해야 한다.

건강, 사업번창, 새로운 아이디어 창출에 가장 좋은 양택(陽宅)은 생기택(生氣宅)과 연년택(延年宅)이니, 양택삼요를 응용하여 사장실의 방문 위치를 정하면 좋을 것이다.

사장실 내에 책상을 두는 위치는 사장의 의사결정에 따라 사업의 성패가 결정됨으로 몽롱하고 판단력이 흐려지는 장소가 아닌 가장 생기가 왕성한 위치를 택해야 한다. 그런데 가장 생기가 충만한 위치가 반드시 책상의 자리가 될 필요는 없고, 사장의 취향에 따라 책상에 앉아 의사결정을 하는 분과 소파나 회의탁자에 앉아 보고를 받으면서 사인하는 분 등 여러 종류이기 때문에 핵심적인 의사결정을 하는 위치나 장소를 사장실 내에서 최고의 '길지(吉地)'로 선정해야 한다.

참고로 방문과 일직선상에 있는 위치는 책상을 두지 않는다. 풍수학에서는 대문과 현관 또는 현관과 마주보이는 방은 '살풍(殺風)'이 거주자를 치기 때문에 흉하게 본다.

사장은 항시 창을 등지고 앉도록 의자 배치를 해야 한다. 창에서 들어오는 빛이 사장의 등과 임직원(任職員)의 얼굴을 비추게 하여 사장의 얼굴은 희미하게 보이고, 임직원의 얼굴은 자세히 보이도록 한다. 이러한 배치는 사장이 생기를 받음과 동시에 품위와 권위도 높아지게 하는 일석이조(一石二鳥)의 효과를 얻게 한다.

특히 사장의 집무 책상에는 항시(恒時) 양쪽에 조명등을 설치한다. 색깔은 사장의 체질을 오행에 맞춰 길한 색깔을 선택하며 두 개의 조명등은 하나는 해이고 하나는 달로 빛의 밝기에 차등을 준다.

사장의 책장에 꽂힌 책은 사장의 인격과 지식의 수준을 대변하기 때문에 회사의 연역을 알 수 있는 자료를 비치하고 업의 개념에 맞는 다양한 전문 서적을 비치하면 그 자체가 신뢰를 준다.

집무 책상에 가족사진을 놓아두면, 사장이 인간적이고 가정적인 사람으로 보이며 또 임직원과 찍은 사진을 놓아두면 회사에 대한 임직원의 신뢰가 증진됨으로 실천해 보기 바란다.

서양에서는 가족사진을 놓아두지만, 인화(人和)를 우선시하는 동양 기업문화에서는 임직원과의 사진이 더욱더 친밀감 있게 보일 것이다.

 

<주재민 소장은 풍수지리사.관상연구가.공인중개사(동트는빛부동산)로 현재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겸임교수, 김해대학 풍수지리학.관상학 겸임 교수를 각각 맡고 있으며, 마산대학 부동산학과 외래교수를 맡은 바 있다> 상담 및 안내문의.055)232-8882

 

주재민  joo4614@yahoo.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재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