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S&T 그룹 창업 40주년 맞아...과거 얽매이지 않은 혁신 다짐

S&T 그룹이 10일 창업 40주년을 맞아 창원 리베라컨벤션에서 기념식을 갖고 과거에 얽매이지 않은 혁신을 다짐했다.

이날 최평규 S&T그룹 회장은 창업 40주년 기념식에서 "과거에 얽매이지 않는 생각의 혁신이 필요하다"며 "위기의 본질이 무엇인지 먼저 생각하고 적극적인 소통으로 해답을 찾아, 즉시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직원들에게 “새로운 위기 속 빠른 적응을 통해 도전해야 한다”며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위기를 겪고 있다. 사고의 전환을 통해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40년간 글로벌 무한경쟁의 급격한 국제환경 변화, 민주화를 통한 국민 주권 시대로의 변화를 겪는 등 기업이 커 갈수록 하루도 마음 편한 날이 없었다”며 “어려울 때마다 새로운 환경에 재빨리 적응하는 도전정신, 근면하게 실천하는 마음을 단 하루도 잊지 않아야 한다”고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올해 창업 40년을 맞는 S&T그룹은 S&T홀딩스ㆍS&TCㆍS&T중공업ㆍS&T모티브 등 상장사 4개사와 비상장사 14개사를 거느리고 있으며, 최 회장은 삼영기계공업사를 세운 1979년을 그룹 출발점으로 삼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