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NH농협은행 경남본부, 태풍 '링링' 피해복구 자금 지원

NH농협은행 경남영업본부(본부장 김한술)은 제13호 태풍 링링의 피해를 입은 경남 지역민의 피해복구 지원을 위해 대출을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지원대상자는 행정관서의 피해사실확인서를 발급받은 피해지역의 농업인 및 주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자금을 지원한다. 

지원금액은 피해사실확인서에 의한 피해액 범위내로 기업자금·농식품기업자금 5억원 이내 및 가계자금 1억원 이내이며, 특별우대금리 1.0%(농업인인 경우 1.6%)와 이자납입 유예(최대 12개월)를 제공한다.

또한 피해를 입은 기존 대출고객을 대상으로 대출 상환기일 도래 시 기한연장, 이자납입 유예(최대 12개월), 할부상환금 납입유예(최대 12개월)등 다양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김한술 본부장은 “추석을 앞두고 태풍피해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남지역 농업인 및 주민, 중소기업에 다각적으로 따뜻한 금융지원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며, 경남 대표 지역은행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