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김해서 30대 가장 아내와 아들·딸 살해 후 자해

김해중부경찰서는 생활고 문제로 아내와 다투다 아내와 아들, 딸 2명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A(37)씨를 살인 혐의로 검거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김해시 어방동 한 빌라의 자택에서 생활고 문제로 아내와 다투던 중 아내 B(37)씨와 아들(5), 딸(4)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A씨는 스스로 목숨을 끊기 위해 흉기로 자신의 몸을 수차례 찌르는 등 자해를 한 후 경찰에 "아내와 자녀들을 살해하고 죽으려 했는데 움직이지 못하겠다"고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자택 거실 바닥에 누워있던 A씨를 발견, 인근 병원으로 이송해 수술을 받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내와 아이들은 차가운 욕실 바닥에 숨친채 발견 됐으며, 검안의 확인 결과 1일 오후 3시에서 7시 사이에 숨진 것으로 추정했다.

A씨가 112에 신고한 시간이 2일 오전 8시께인 점을 고려하면 범행을 저지른 뒤 반나절 가량 시신을 방치한 셈이다.

부인은 목이 졸려 숨진 것으로, 아이들은 특별한 외상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밖에 A씨의 정신병력이나 부채 등 경제적 상황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현장에 유서나 사건 관련 메모도 따로 없었다.

이웃 주민들은 이들이 부부금술이 좋았으며, 부부가 싸우는 걸 한 번도 본적이 없다는 등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을 방치하던 A씨가 무슨 이유에서 갑자기 경찰에 신고했는지 현재 단계에서 알 수 없다"며 "범행 뒤 2일 새벽께 자해한 뒤 이날 아침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인 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A씨가 수술을 마치고 의식을 되찾는대로 자세한 사건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