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경남지역 농·수협 상호금융 대출 연체율 전국 최고김성찬 의원, 경영 악화 따른 주민 지원 축소 우려
김성찬 의원

경기 침체 등 영향으로 경남지역 농협, 수협 상호금융 대출 연체율이 전국 17개 시ㆍ도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성찬 의원(진해구)이 농협중앙회와 수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경남지역 농협의 상호금융 대출 연체율은 지난해 말 1.45%에서 올해 8월 기준 2.53%로 1.08%p 증가하면서 각각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높았다.

전국 농협의 경우 지난해 연말 1.08%였던 연체율이 올해 8월 기준 1.68%로 0.6%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남지역 농협의 연체율 증가 폭은 충북(1.09%p)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경남지역 수협의 상호금융 대출 연체율도 전국서 가장 높았다.

경남지역 수협의 연체율은 지난해 말 3.54%에서 지난 8월 5.60%로 2.06%p 상승했다.

전국 수협의 연체율 증가 폭 0.96%p와 비교하면 경남은 두 배 이상 상승했다.

경남지역 수협의 연체율은 전국 수협의 대출 연체금액 6천993억 원 중 경남지역 수협의 연체금액이 1천958억 원으로 전체의 28%를 차지했다.

지난해 말 대비 올해 8월 기준 연체율 증가액 2천490억원 중 경남지역 수협의 연체금액이 702억원의 28.2%를 차지해 경남지역의 쏠림현상이 심각했다.

김성찬 의원은 "진해와 거제, 통영 등 경남 지역경제의 불황이 가속되고 있고 불황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대표적 서민금융기관인 농협과 수협 상호금융의 연체율 증가는 지역 농협과 수협의 손익 감소, 경영여건 악화를 불러와 지역 주민과 농어업인에 대한 지원 축소의 악순환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