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
지금 만나러 갑니다 아세안 원정대 출발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글로벌 홍보영상제작
   
▲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글로벌 홍보영상제작

부산시는 오는 11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를 앞두고, 아세안 유학생으로 구성된 원정대를 꾸려 방콕, 호치민, 싱가포르 등 아세안 7개 도시를 방문, 해외 현지에서 특별정상회의 홍보를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15박 17일 일정으로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유학생 원정대가 정치·경제인을 포함한 유명 크리에이터들을 만나 콜라보 영상을 촬영하는 것이 주 내용이다.

특히 현지 대학과 공공기관을 방문해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홍보한다. 방문 도시는 태국 방콕, 캄보디아 프놈펜, 베트남 호치민,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및 수라바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등 아세안 6개국 7개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최초이자 최대 규모로 개최되는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여러 가지 면에서 부산에 큰 의미가 있다.

정상회의 기간 아세안 정상과 아세안 사무총장 등 1만 명 이상이 부산을 찾는다.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고 회의 준비 과정에서 부산 경제에도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아세안 원정대 프로젝트를 통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산 개최의 의미를 알리고 아세안 국가들의 기대감과 분위기를 담아내겠다”며 “아세안 국가에 부산이라는 브랜드를 알리고 부산시의 신남방 정책과 맞물려 부산이 아세안 허브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 아세안 원정대는 26일 말레이시아의 인플루언서와 가수를 만나 마지막 촬영을 한 후, 대장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