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도내 최대 규모의 ‘경남 메이커 페스티벌’ 개최전 연령층이 함께하는 행사...메이커 경진대회 5개분야 82팀 참가
지난해 개최된 행사사진

경남도내 창업붐 조성과 창업활성화를 위한 메이커 경진대회가 창원에서 개최된다.

경남도와 창원시, 경남중기청, 메이커스페이스 6개 운영기관이 공동 개최로 메이커문화 확산을 위해 23일부터 24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에서  ‘2019 경남 메이커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경남중소벤처기업청과 경상남도, 창원시가 주최하고, 중기부가 선정한 메이커스페이스 운영기관인 경남 테크노파크,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창원대학교, 경남대학교, 진주교육대학교, ㈜씨티엔에스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다.

작년보다 공동개최 기관이 2배로 늘어나고, 2019 코리아 스타트업 테크쇼와 동시 개최해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체험 전시 행사로 지역 최대 규모의 메이커 페스티벌로 진행된다.

코리아 스타트업 테크쇼는 '걷고, 뛰고, 날다'라는 슬로건으로 108개 우수스타트업 전시, 제조혁신 주제의 컨퍼런스, 3일간 진행되는 투자유치피칭대회, 시민참여 스타트업 코인투자 이벤트 등 구성된 스타트업 축제다.

주요 행사로는 ‘세상을 바꾸는 아이디어, 내손으로 메이킹’이라는 주제로 초등학생에서 일반인까지 전 연령층이 참여한 경진대회와 메이커 체험 및 작품 전시 등으로 다양하게 마련된다.

지난해 개최된 행사사진

지역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초코파이보드와 블록코딩을 이용한 창의제품을 제작 발표하는 창의융합 SW체험캠프와 지역 중·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생활에 불편사항을 개선한 아이디어 제품을 제작 발표하는 '영메이커 경진대회'가 동시에 개최된다.

또 대학생·일반도민 누구나 참여 가능한 대회로 무박 2일간 실생활에 유용한 아이디어 제품을 제작 완성해 발표하는 '경남 메이커톤'과 팀별로 글로벌 비즈니스모델을 마련하는 무박 2일간 해커톤의 '글로벌 시너지톤', 자율주행 규격로봇으로 상대 로봇을 원형경기장 밖으로 밀어내는 대학생 로봇대결을 펼치는 '자율로봇경진대회'가 열린다.

메이커스페이스 운영기관 및 비즈쿨운영학교의 메이커 체험 프로그램과 전문메이커들의 레이너스 메이커스 전시·체험 등을 운영하는 '헬로메이커 경남'도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5개 경진대회 수상자(팀)에 중기부장관, 경남도지사, 경남교육감 상장 등과 함께 100∼300만원의 상금 또는 해외연수의 기회가 주어지고 그만큼 참가팀 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주최측 관계자는 “메이커 페스티벌은 어린 학생부터 일반 직장인까지 나이와 직업 상관없이 지역 메이커들의 뜨거운 열정과 패기를 느낄 수 있는 행사”라며, “아이디어와 창의성을 기반으로 한 메이커 문화의 확산은 지역 창업생태계 조성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고, 지자체 및 지역 창업지원기관이 힘을 합쳐 메이커스페이스처럼 혁신성장의 발판이자 혁신생태계의 허브인 메이커 공간을 지속적으로 만들어가며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경남 메이커 페스티벌의 자세한 내용은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홈페이지에서 공지사항을 참고하면 된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