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남지역 창업 인프라와 창업교육 저조...지능형·자율주행 미래 신사업 가능한국은행 '경남지역 산업위기 대응을 위한 산업구조 고도화 전략' 발표

최근 경남지역의 주력산업인 조선업 및 기계산업의 부진이 이어지고 있어 이를 극복하고 새로운 성장산업 선정을 통한 산업구조 고도화 전략을 수립할 필요있다는 분석에 따라 한국은행 경남본부가 전략을 제시했다.

한국은행 경남본부는 산업연구원의 허문구 선임연구위원 등과 공동으로 경남지역의 산업구조 고도화 대상 산업을 탐색하고 산업구조 고도화 전략을 제시하기 위한 '경남지역 산업위기 대응을 위한 산업구조 고도화 전략'을 20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경남지역은 산업구조 고도화의 바탕이 되는 창업, 혁신생태계지수가 타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상황으로 창출된 지식과 개발된 기술이 실제 사업으로 이어지지 못하는 경향이 있으며, 창업 인프라와 창업교육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 산업공간을 대상으로 한 경남지역 산업의 중심성을 분석한 결과 조선, 화학, 기계장비, 자동차 등이 중심산업으로 식별되었으며 이중 지능형기술과 자율주행 기술은 미래 신산업으로 육성이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남 산업공간을 대상으로 한 분석에서는 자율자동차 외에 항공산업, 기술검사분석업, 스마트홈 산업이 중심성이 높은 것으로 식별되었으며, 국가주력산업과 미래신산업을 연계해 경남지역산업의 연관 다양성을 증대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곧 특정 지역 내에 산업구조가 서로 연관되어 있는 산업들이 다양하게 구축되어 있는 성향을 나타내고 있다는 결론이다.

허문구 선임연구위원은 "고도화 산업 및 신산업 발굴을 이어가고 이를 뒷받침하는 창업, 혁신 생태계 등의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주력산업 고부가가치화를 위한 산업고도화, 전략산업 연관성 제고를 위한 산업다각화를 통해 주력산업과 미래산업을 융복합하고 고부가가치화를 실현할 필요가 있다"고 전략을 제시했다.

또 "산업고도화와 산업다각화를 실현시키기 위한 제도로서 비즈니스적인 관점에서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하는 EDP 협의체 형성, 리빙랩 및 엑셀러레이터 등을 통한 기술사업화, 산학연계형 혁신생태계 조성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