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방송/연예
'다큐 공감'에서 조명한 손승희는 누구?...스테인드글라스란?

[경남데일리=이승민 기자]

'다큐 공감'에서 '빛의 오케스트라'라 불리는 스테인드글라스를 조명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20일 방송된 KBS1 '다큐 공감'에서는 '빛의 오케스트라 스테인드글라스'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스테인드글라스금속산화물을 녹여 붙이거나, 표면에 안료를 구워서 붙인 색판 유리조각을 접합시키는 방법으로 채색한 유리판으로 주로 유리창에 쓰인다.

착색에는 구리·철·망가니즈와 같은 여러 가지 금속화합물이 이용되며, 세부적인 디자인은 갈색의 에나멜유약을 써서 표현한다.

색유리를 창이나 천장에 이용하기 시작한 것은 7세기경 중동지방에서 비롯되었으며, 이슬람건축에는 대리석판에 구멍을 뚫어서 유리 조각을 끼워, 채광과 장식을 겸하는 방식을 많이 이용했다.

서구(西歐)에는 11세기에 이 기법이 전해졌으며, 12세기 이후의 교회당 건축에서 이 예술은 본격적으로 발달하였다. 특히 고딕건축은 그 구조상 거대한 창을 달 수 있으며, 창을 통해서 성당 안으로 들어오는 빛의 신비한 효과가 인식되어, 스테인드글라스는 교회당 건축에 불가결한 것으로 되어 큰 발전을 해 왔다.

프랑스의 샤르트르대성당, 르망대성당, 영국의 요크 및 캔터베리대성당 같은 여러 성당의 것은 12∼13세기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유명하다. 현존하는 것으로는 독일의 아우크스부르크성당에 있는 예언자 다니엘상을 나타낸 스테인드글라스가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1065년 또는 12세기 전반이라고도 함).

일반적으로 초기의 것은 유리의 질이 고르지 못하여 착색에 얼룩이 지고, 섬세한 표현이 잘 안 되었으나, 광선의 투과·굴절에 미묘한 변화가 있어서 오히려 매력을 더하고 있다. 14세기 이후 유리의 제작기술이 향상되어 세부적인 표현이 잘 되게 되었으나, 이는 오히려 그림과 같이 표현되어 초기의 유리가 나타내는 독특한 미가 없어졌다.

19세기 후반 W. 모리스, V. 존스 등의 예술운동을 계기로 해서 중세기의 스테인드글라스의 미가 재인식되고, 다시 20세기에 들어와서는 F. 레제, 마티스, H. 루오 등이 현대건축에 스테인드글라스를 활용하게 되었다.

스테인드글라스 작가 손승희(52세)씨는 전통적 스테인드글라스 방식에 현대적 기법을 접목시키는 과감한 도전으로 유리화의 새로운 가능성을 이끌어 가고 있는 젊은 스테인드글라스 작가들 중 한명이다.

조각을 전공한 그녀는 졸업 후, 로마 국립미술원으로 유학을 떠난다.

그곳에서 운명처럼 만난 스테인드글라스의 경이로운 아름다움에 매료된 그녀는 귀국 후 스테인드글라스 작업에 매진한다.

특히 그녀는 전통스테인드글라스 기법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기법을 접목하며 작품의 창의성을 추구해 왔다.

그녀의 대표작 부산카톨릭신학대학교 성당의 ‘천지창조의 말씀’은 전통 스테인드글라스에 사용되는 엔티크글라스에 모자이크 기법을 도입함으로써 색유리 본연의 투명성과 색그림자의 신비로움이 빛의 고귀함으로 표현된 역작이다.

 

이승민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