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경남FC
‘K리그1 잔류 목표’ 경남FC, 홈에서 상주 상대최근 10경기 전적 4승 2무 4패 동률...제리치, ‘팀 승리 위해 최선을 다할 것’
‘K리그1 잔류 목표’ 경남FC, 홈에서 상주 상대

경남FC가 2일 오후 6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상주를 상대로 2019 K리그1 파이널리그(이하 파이널리그) 세 번째 경기를 치른다.

양 팀의 최근 10경기 상대 전적은 4승 2무 4패로 같다. 이번 시즌 전까지는 경남이 우세했으나, 올해 세 번의 맞대결에서 상주가 2승 1무를 거두며 10경기 전적에 균형을 이루게 됐다.

경남은 현재 리그 11위(승점 29점), 상주는 7위(승점 49점)에 각각 올라있다. K리그1 잔류 경쟁에서 살아남아야만 하는 경남, 그리고 이미 잔류를 확정 지은 상주 간의 대결이기에 경남에게 이번 라운드는 꼭 승기를 잡아야 하는 중요한 경기다.

경남 제리치가 최근 두 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제리치는 “팀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물론 내가 골을 넣으면 기쁘겠지만, 내 개인의 기록보다 팀이 우선이다”라고 말하며 승리를 위해 팀에 헌신할 것을 다짐했다.

상주의 경우 지난 라운드 성남전에서 수비수 권완규가 공중볼 경합 중 팔꿈치 사용으로 인해 다이렉트 퇴장을 받으면서 이번 경남전에 나설 수 없다.

한편 경남은 파이널리그 두 번째 홈경기를 맞아 다양한 장외이벤트를 준비했다.

경기 두 시간 전인 오후 1시부터는 프리미어모터스 전시장과 함께 ‘뒷북 할로윈’이라는 명칭의 할로윈 테마데이가 펼쳐진다.

장외에 할로윈 코스튬 대여소와 분장살롱, 포토존이 설치되며, 할로윈 캐릭터 3인방이 장외를 돌아다니며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구단은 저녁 경기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리기 위해 ‘BNK경남은행-경남FC 야광응원봉’을 준비했다. 야광응원봉은 게이트 입장 시작 시간인 오후 4시부터 각 게이트에서 증정한다.

이 외에 푸드트럭 5대가 준비되어 있어, 다양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을 예정이다.

경기 시작 전에는 지난 홈경기에 펼쳐진 ‘NH경남농협-경남이의 꿈그리기 사생대회’ 시상식이 펼쳐진다. 수상자는 총 7명이며, 수상자 선정은 경남 선수단의 투표 및 참여로 이루어졌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