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우리이웃
경남농협, 가을걷이로 빠른 농촌지역 찾아 농촌봉사활동 펼쳐영산대학교 봉사단과 함께 진해와 북면에서 구슬땀
영산대학교 봉사단과 함께 진해와 북면에서 구슬땀

경남농협과 영산대학교 간호학과 농촌사랑봉사단 30여명은 9일과 10일 이틀간 가을걷이로 빠른 농촌지역을 찾아 농촌봉사활동을 펼쳤다.

경남농협과 (사)농촌사랑범국민운동본부가 주관하고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이 후원한 이번 봉사활동은 고질적인 농촌의 일손부족현상 해소와 참여 학생들의 우리 농업·농촌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9일 창원시 진해구 웅천동을 찾아 참다래 수확을 도왔고, 다음 날인 10일에는 의창구 북면 남백마을을 찾아 단감수확 작업을 거들었다.

봉사에 참여한 손현지 학생(영산대학교 간호학과 2학년)은 "어려운 농촌지역에 우리의 노력과 재능을 나눌 수 있어 보람을 느꼈고, 다양한 경험을 통해 모두가 한층 성숙해 지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하명곤 본부장은 "도농상생을 위해 휴일도 잊은 채 구슬땀을 흘린 봉사단의 열정과 노고를 치하하는 한편 참다래, 단감 등 본격적인 수확철을 맞은 농촌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영농인력중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