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공연·전시
가을밤 물들인 '조윤범과 함께하는 국악&클래식' 공연창원문화재단 주최 창원의집 다목적전각에서 선뵈
가을밤 물들인 '조윤범과 함께하는 국악&클래식' 공연

국악과 클래식이 함께 어우러진 이색공연이 펼쳐져 가을밤을 수 놓았다.

지난 7일~8일 이틀간 창원문화재단 주최로 조윤범의 콰르텟×팀의 무대와 대금연주자 정나례, 해금연주자 정소례의 국악기획으로 구성된 한국음악회 풍류의 무대가 창원의집 다목적전각에서 펼쳐졌다.

이날 공연은 서양음악계에서 괴물이란 별명을 가진 바이올리니스트 조윤범의 해설이 깃들여진 연주가 가을밤을 설레게 했다.

이어 조윤범의 콰르텟x팀인 바이올리니스트 양승빈, 비올리스트 김희준, 첼리스트 임이랑의 연주로 클래식의 멋진 연주를 선보였다.

창원문화재단 주최 창원의집 다목적전각에서 선뵈

특히 국악은 한국음악연구회 풍류팀의 대표 대금연주자 정나례, 해금연주자 정소례를 주측으로 한 풍류팀의 국악 실내악 연주를 선보였다.

이번 공연은 서양음악과 동양음악의 조화를 한 자리에서 인생의 여정에 연관된 음악을 클래식과 국악으로 한곡씩 들어보며 음악과 해설로 풀어낸 공연에 관객들의 많은 박수를 이끌어 냈다.

창원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공연을 통해 창원시민들의 문화생활을 위한 힐링역할이 됐을 것"이라며 "한옥과 클래식, 국악 그리고 무엇보다 조윤범의 콰르텟x연주팀과 한국음악연구회 풍류의 호흡이 환상적으로 관객들의 너무 좋아했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