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통영 선적 갈치잡이 어선 화재…1명 사망·11명 실종
통영 선적 갈치잡이 어선 화재 / 제주해양경찰서

19일 오전 7시 5분께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승선원 12명)가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됐다.

신고를 받고 수색·구조에 나선 제주해경은 오전 10시 21분께 사고 선박에서 남쪽으로 7.4㎞ 떨어진 해상에서 선원 1명을 구조해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결국 사망 판정이 내려졌다.

이 선원은 김모(60·사천)씨로 확인됐으며, 화상을 심하게 입은 상태로 구명조끼를 입지 않고 있었으며, 지문 감식을 통해 신원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승선원 11명은 아직 실종 상태이며, 선박은 화재에 취약한 섬유강화플라스틱(FRP)으로 확인됐다.

해경 조사 결과 출항신고서에 기재된 승선원은 한국인 6명, 베트남인 6명 등 총 12명으로 통영과 사천, 부산 연제구 등으로 확인됐다.

대성호는 지난 8일 오전 10시 38분 통영항에서 갈치잡이 등 조업차 단독 출항했으며 지난 18일에 입항할 예정이었다.

수색·구조에는 해경과 해군 경비함정·헬기·항공기와 어업지도선, 민간 어선 등이 동원돼 사고 어선 주변에서 실종자가 발견된 만큼 주변을 집중적으로 수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성호는 현재 선체 대부분이 불에 타 뒤집어진 상태로 해상에서 표류하고 있으며, 제주도 전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으로 사고 해상에는 2∼3m의 높은 파도가 일고 있어 수색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해경은 전했다.

사고 대응을 위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제주에 도착했으며,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는 광역구조본부가 꾸려졌다.

한편 통영시청에 사고수습대책본부가 꾸려져 실종선원 가족들이 구조소식을 기다리고 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사고 직후 경남도청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꾸려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실종자 구조를 위한 수색이 급선무인 만큼 인력과 장비 등 동원 가능한 모든 자원을 지원하라"며 "실종자 가족의 심리적 안정도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