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양산 덕계지구 토지구획정리사업 23년만에 준공토지소유자 불편 해소 전망...대단위 주거단지, 교육 인프라, 문화·체육시설 등 갖춰
덕계지구 토지구획정리사업

양산시 덕계동 일원 덕계지구 토지구획정리사업이 사업시행인가 23년만에 사업을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그동안 토지 등기를 못해 재산권 행사에 각종 제약을 받아왔던 토지소유자들의 불편이 해소될 전망이다.

덕계지구 토지구획정리사업은 지난 1996년 토지구획정리조합을 설립하고 시공사를 선정해 착공했으나, 안전사고와 토지소유주와의 법적 분쟁 등으로 공사가 중지돼 사업추진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후 2011년 토지소유주와의 합의를 통해 공사를 재개한 뒤 행정절차를 거쳐 22일 자로 환지처분을 완료했다.

덕계지구는 양산시 덕계동 산68-1번지 일원 20만 7,148.6㎡ 규모의 부지로, 이달 말 두산위브 1차 아파트에 1,337세대가 입주하고, 현재 건립 중인 두산위브 2차 아파트 1, 2단지에는 1,122세대가 2021년 3월 입주할 예정이다.

또 체비지가 일부 포함된 아파트부지에 두산위브 3차 아파트 주택건설사업계획이 승인 신청 중에 있어 대단위 주거단지가 형성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지난 4월 부산과 울산을 잇는 7호 국도 용당구간이 개통됐으며, 두산위브 1차 아파트 인근 유치원 부지 확보와 함께 2021년 3월 (가칭)덕계2 초등학교가 개교하고, 현재 시가 2020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덕계스포츠파크도 지구 외 인근에 들어서는 등 주거단지에 적합한 교육 인프라와 문화․체육시설 등이 대거 확충돼 대도시의 배후 주거지로 품격있는 도시의 면모를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공장과 야산 등 허허벌판으로 남아있던 사업지구 일대가 주거단지로 변모하면서 주변 개발을 촉진해 웅상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