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 농민단체 '농민수당 제정 주민발의' 2만7천명 넘겨경남도 적극적 추진 응답 요구
경상남도 농민수당 조례제정 운동본부가 10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농민수당 주민방의 청구인 서명부를 경남도에 제출했다고 밝히고 있다.

경남도 농민수당 지급 조례 제정을 촉구하는 주민 발의에 경남지역 농민 4만 5천여 명이 참여했다.

농민단체와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경남도 농민수당 조례제정 운동본부’는 10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민의 호응과 수임인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농민수당 조례제정 서명운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농민수당 서명부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방자치법 제15조에 명시된 청구 인원 기준 2만 7천787명을 훨씬 넘는 4만 5천여 명이 서명해 농민수당 지급 조례 주민 발의에 성공했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유효 서명기준을 충족하게 되면 경남도의회에서 조례안을 제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도 농민 수당 조례안은 농업의 공익적 가치와 농민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농민 등 지급 대상에게 지역화폐 등으로 월 20만 원 이내 금액을 균등 지급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지난 7월 주민 발의 운동에 나선 이들은 “서명 기간 농업의 공익 기능과 지역 화폐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농민수당의 정당성을 도민들에게 알렸다”며 “서명운동에 나서준 이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경남도는 ‘정부의 직불제 개편과 타지역의 동향을 살피겠다’는 소극적인 태도를 버리고 적극적으로 도민의 요구에 응답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이 제기하는 조례안 정신은 ‘농민의 정의부터 새로 정립해 부당수령을 막고 여성·청년농민 등의 소외가 없도록 농가수당이 아닌 농민수당, 지역화폐로 상생하는 농민수당, 마을교육을 통한 공익 기능 극대화' 등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