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거제 해상서 부자 탄 통발어선 실종…아들은 숨진 채 발견창원해경, 아버지·어선 수색 중

15일 오전 10시 30분께 거제 지심도 인근 해상에서 바다에 떠 있던 시신 1구를 이곳을 지나던 유람선이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창원해양경찰이 확인한 결과 해당 시신은 이날 오전 6시 20분께 통영 정량동에서 출항한 통영 선적 1.53t급 통발어선 제비호에 타고 있던 A(42)씨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창원해경은 이날 오전 통영에서 A씨와 함께 출항한 아버지(62)와, 제비호 선체가 실종돼 수색에 나섰다.

해경은 실종된 A씨 아버지와 제비호를 찾기 위해 어선위치발신장치(v-pass) 기록상 잡힌 제비호의 마지막 위치 신호 주변을 중심으로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마지막 위치 신호는 출항 3시간 30여분 만인 오전 9시 50분께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관계자는 "경비정들이 사고 해역에서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