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공연·전시
부산 드림씨어터에 ‘오페라의 유령’이 나타났다'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부산 상륙, 랜드마크 포토 공개
20여년의 기다림 끝에 지난 13일 부산에서 개막한 <오페라의 유령>의 주인공 유령이 부산 초연을 기념해 드림씨어터 앞에서 마법을 거는 듯한 표정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자료제공=에스앤코)

‘오페라의 유령’이 드디어 부산에 상륙했다!

지난 13일 월드투어의 첫 도시 부산의 개막을 성황리에 올린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제작: 에스앤코)가 부산 상륙을 알리며 랜드마크 포토를 공개했다. 

긴 기다림 끝에 성사된 부산 공연을 기념하기 위해 파리 오페라 하우스 밖으로 나온 ‘오페라의 유령’은 드림씨어터를 등지고 포즈를 취했다.

7년 만의 <오페라의 유령> 공연이면서, 2001년 한국 초연 이후 약 20년 만에 성사된 부산 공연으로 서울, 대구까지 3개 도시의 투어가 대장정의 서막을 시작했다. 

부산, 두바이, 텔 아비브, 쿠알라룸푸르 4개의 초연 도시 포함, 최초의 중동 공연 등 이례적인 기록을 세운 이번 월드투어는 전 세계 <오페라의 유령>의 역사에서도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두바이 공연에서는 최초의 중동 공연을 축하하며 현재 전 세계 최고층 빌딩 부르즈 칼리파(Burj Khalifa)에서 ‘오페라의 유령 라이트업 쇼’를 선보였으며 부산에서도 이를 기념하기 위해 이번 랜드마크 포토가 특별히 촬영됐다.   

공연의 한 장면처럼 마법을 거는 듯한 사진 속 ‘오페라의 유령’ 역의 조나단 록스머스(Jonathan Roxmouth)는 첫 공연부터 관객을 홀렸다. 

영어 프로덕션 기준 역대 최연소 유령을 맡았던 2012년에 이어 다시 한번 유령을 맡으며 더욱 깊이 있는 캐릭터 이해와 매혹적인 목소리로 애절한 사랑을 표현해 내는 섬세한 연기를 보여주며 한국 관객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폭발적인 반응을 끌어낸 조나단 록스머스의 유령은 벌써부터 강력한 팬덤을 예고하고 있다.

부산을 시작으로 한국 관객들과 만날 <오페라의 유령>은 1986년 웨스트 엔드, 1988년 브로드웨이에서 초연한 이래 전 세계 41개국, 183개 도시, 1억 4천만 명을 매혹시킨 불멸의 명작으로 브로드웨이와 웨스트 엔드에서 30년 이상 연속 공연된 유일한 작품이다.

토니상, 올리비에상 등 전 세계 주요 메이저 어워즈 70여 개 부문을 수상했으며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아름다운 음악과 파리 오페라 하우스, 지하 미궁, 거대한 샹들리에 등 뛰어난 무대 예술로 여전히 사랑 받고 있다.

13일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부산 공연 초연을 성공적으로 올린 <오페라의 유령>은 부산에서 2020년 2월 9일까지 공연 되며 오는 20일 오후 2시 부산 공연의 마지막 티켓이 오픈 된다. 

이후 2020년 3월 14일 서울 블루스퀘어, 7월 대구 계명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