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진해 웅동파출소에서 경찰관 머리 총상...끝내 숨져

진해서 한 경찰관이 자신이 근무하던 파출소에서 머리에 총상을 입고 발견돼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졌다.

29일 낮 창원시 진해구 진해경찰서 웅동파출소에서 이 파출소 팀장 A(48) 경위가 파출소 내 무기고 앞에서 머리에 총상을 입고 쓰러져 있는 것을 교통사고 처리를 하고 복귀한 동료 경찰관이 발견했다.

A팀장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겼지만 치료를 받다 2시간 뒤 숨졌다.

A팀장은 근무자 3명 가운데 동료 경찰관 2명이 교통사고 신고를 받고 출동을 나간 사이 혼자 파출소를 지키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112 신고를 받고 동료 경찰관이 낮 12시 48분에 파출소를 나가 40여분이 지난 오후 1시 30분에 들어온 점을 근거로 사망 추정 시간을 낮 12시 48분∼1시 30분 사이로 추정했다.

경찰은 파출소 내 컴퓨터나 본인의 차량 내에서는 특별한 메모나 기록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휴대전화에서도 가족과 문자나 통화를 주고 받은 일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파출소에 외부인 침입 흔적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건에 이용된 총은 경찰이 평소 사용하는 38구경 권총으로 파출소 내 무기고 안에 보관돼 있었다.

파출소 동료들은 "A팀장은 성격이 밝고 농담도 잘 던지는 동료였으며, 팀에서도 고참이고 일도 주도적으로 할 만큼 책임감이 높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A 팀장이 파출소에 있던 38구경 권총으로 스스로 극단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중심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와 함께 총기관리와 근무 체계에 문제가 없었는지 파악 중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