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미스터트롯-옥진욱 장윤정 여심 강탈“송가인 님에게 뺏긴 가족 사랑 되찾겠다” 장윤정 하트 저격
(사진=TV CHOSUN)

TV 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트로트 퀸 장윤정의 심장을 훔치며 초반부터 ‘여심 강탈’에 성공한 참가자 옥진욱이 “송가인 님에게 뺏긴 가족의 사랑을 되찾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여심 스틸러’ 옥진욱은 2일 ‘내일은 미스터트롯’ 대학부 참가자로 등장, ‘손가락 하트’를 부르며 멋진 댄스까지 선보였다.

그는 무려 12개의 하트를 받으며 예비합격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장윤정은 “제게 연하 DNA가 있는지는 몰라도 눈빛이 좋았다”며 옥진욱의 매력을 높이 평가했다.

서울예술대학교에서 연기를 전공하고 있는 옥진욱은 ‘미스터트롯’을 통해 놀라운 노래 실력까지 선보이며 만능 엔터테이너로서 무한한 가능성을 입증했다.

(사진=TV CHOSUN)

그는 지원 동기에 대해 “어려서부터 아버지께서 부르시던 트로트가 너무 좋았습니다”라며 “그러던 중, ‘미스터트롯’ 방송 소식을 듣고 지금이 기회라고 생각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지원한 가장 큰 이유는 ‘미스트롯’을 통해 송가인 님이 빼앗아간 가족들의 사랑을 되찾기 위해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앞으로 최선을 다해 가장 높이 올라가고 싶지만, 일단 트로트계에서 햇병아리이기 때문에 어디서든 배움을 얻을 수 있다면 적극적으로 배우고 열심히 나아가 매 순간 발전하고 싶습니다”라고 계획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옥진욱은 “만일 제가 ‘미스터트롯’이 된다면, 상금과 안마의자는 부산에 계신 부모님께 드리고 저는 서울에서 혼자 차를 타고 다니고 싶습니다”라며 “저를 사랑해 주시는 많은 분들을 위해서 열심히 활동하고 싶기도 합니다”라고 행복한 상상을 펼치기도 했다.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은 2일 첫 방송됐으며, 매주 목요일 밤 10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