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꽃길만 걸어요’ 정유민, 냉온탕 오가는 명품 연기 폭발최윤소에 “왜, 질투나니?” 서늘한 경고
(사진제공=KBS1 꽃길만 걸어요)

KBS1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의 배우 정유민이 가련하게 떨고 있는 모습부터 서늘한 경고까지, 실력파 여배우다운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6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에서 하나음료의 독기 어린 상속녀이자 팝 아티스트 황수지(정유민)는 아버지 회사의 일감을 자격 없이 따냈다는 논란 속에 대국민 기자회견에 나섰다.

기자회견 직전 황수지는 봉천동(설정환)에게 “봉 팀장, 내 손 좀 잡아줘요. 봉 팀장 믿고 여기까지 왔는데…”라며 바들바들 떠는 모습으로 동정심을 자아냈다.

결국 봉천동은 황수지를 격려하기 위해 손을 잡아줬고, 이를 목격한 강여원(최윤소)은 복잡한 표정을 지었다.

단상으로 올라온 황수지는 강여원에게 “왜, 질투나니?”라고 서늘하게 묻고는 “이번 판은 네가 깐 것 다 알고 있어. 다음 판은 내가 깔아줄게”라고 경고한 뒤 기자회견에 나섰다.

하지만 냉정을 유지하려던 황수지는 “뉴욕대 학위도 가짜라는 소문이 있던데…”라는 참기 어려운 질문이 쏟아지자 울컥하며 “누가 그래요?”라고 소리를 질렀다. 그럼에도 기자들의 반응은 싸늘했고, 황수지는 어쩔 줄을 몰랐다.

이 때 ‘월간 현대미술’의 기자가 등장해 “조금 전 뉴욕 현대미술 평론가 협회가 올해 주목할 팝 아티스트 10인 중 하나로 수지 황 작가를 선정했다”고 말했고, 황수지는 위기에서 벗어났다.

티앤아이컬쳐스 소속의 실력파 여배우 정유민은 짧은 순간에도 물 흐르듯 감정 변화를 표현하며, 약하고 불안한 모습부터 강단 있고 도도한 표정까지 다채롭게 보여주는 황수지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들었다. 시청자들 역시 “밉살스러운 연기는 정말 최고”, “황수지 덕분에 몰입해서 본다”며 찬사를 보내고 있다.

배우 정유민이 도도한 상속녀 황수지 역으로 열연 중인 KBS1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매주 월~금요일 저녁 8시30분 방송된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