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해역 해양오염사고 오염물질 유출량 감소창원해경, 전년대비 유출량 66%(6,709ℓ) 감소, 방제조치율 88.9%로 증가

창원해양경찰서(서장 김태균)는 2019년 마산만을 비롯한 창원해역에서의 해양오염사고를 분석한 결과 오염물질 유출량은 크게 감소하고 방제조치율은 상승하였다고 9일 밝혔다.

창원해경에 따르면 19년 창원해역에서 발생한 해양오염사고는 총 18건이며 유출량은 3,401ℓ으로, 전년(13건, 10,110ℓ) 대비 사고건수는 5건 증가 했으나, 유출량은 6,709ℓ 감소했으며, 오일펜스 설치 등 적극적인 방제조치로 방제조치율이 18년도 84.6% 대비 88.9%로 약 4% 상승 했다고 말했다.

오염물질별로는 윤활유 등 기타유 7건(38.9%), 경유 5건(27.8%), 중유 4건(22.2%) 유성혼합물 및 폐기물 2건(11.1%)순이며, 오염원별로는 선박 12건(66.7%), 육상 5건(27.8%), 기타 1건(5.6%)이 발생하여, 사고 대부분이 선박에 의한 기름유출사고로 분석됐다.

또한, 해역별로는 부산신항 5건(27.8%), 마산항 5건(27.8%), 진해항 4건(22.2%), 거제 3건(16.7%), 진해만 1건(5.6%)순으로 부산신항과 마산항이 전체 사고건수의 55.6%를 차지 했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관내 주요 무역항을 중심으로 해양오염사고 빈도가 높고 대부분 하절기 특정시간대에 집중됨에 따라 무역항 내 기름이송작업 현장점검, 여름철 오염물질 불법배출 예방홍보 등 시기별, 대상별 집중관리로 방제대응체계 강화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