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자연스럽게’ 한지혜, 대선배 고두심도 충격 받은 ‘전설의 스테이크’ 사건 공개전인화 ‘폭소’!
(사진제공 = MBN 자연스럽게)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의 게스트 한지혜가 주부 3년차 시절 ‘전설의 스테이크’ 사건을 회상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13일 방송될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절친한 선배 전인화와 함께 구례 현천마을을 방문한 한지혜가 저녁 준비를 하며 본격적으로 요리 솜씨를 뽐낸다.

주부 9년차, 뭐든 잘 할 것 같은 똑 부러지는 이미지의 한지혜이지만 그녀의 요리 실력은 사실 ‘물음표’였다. 전인화는 몇 년 전 한지혜가 저지른 ‘전설의 스테이크 사건’을 회상하며 웃음보를 터뜨렸다.

한지혜와 전인화가 함께 출연했던 드라마 ‘전설의 마녀’가 끝난 뒤 한지혜는 선배들을 위한 식사 자리를 마련했다. 대선배 고두심을 비롯해 전인화, 오현경 등을 한 자리에 불러 모았지만 주부 경력 3년차였던 한지혜는 저녁식사 준비에 난관을 겪었다.

전인화는 “너 스테이크 하나만 구웠을 뿐인데 영혼이 다 나가서…딱 그것만 갖다놓으니까 고두심 선생님이 ‘설마 이게 다니?’ 하셨잖아”라며 웃었다.

또 한지혜는 “지혜야? 차린 게…이게 다니?”라며 고두심의 반응을 흉내내 더 큰 폭소를 자아냈다. 결국 이날 저녁식사는 다른 반찬 없이 오직 스테이크만으로 끝났지만, 전인화는 “고기 정말 맛있었어. 우리 그 때 더 친해졌잖아”라며 유쾌한 추억을 돌아봤다.

‘전설의 스테이크 사건’을 돌아보던 한지혜는 “설마 저 오늘 요리 실패하는 것 아니겠죠?”라며 불길한 예감에 떨었지만, 전인화는 “아냐, 이제 주부 9년차인데”라며 한지혜를 안심시켰다.

하지만 ‘남의 살림’이 서투른 한지혜는 실수를 연발해, 무사히 저녁 식사를 차릴 수 있을지를 궁금하게 했다. 한지혜의 좌충우돌 요리 실력은 1월 13일 월요일 밤 11시 MBN ‘자연스럽게’에서 공개된다.

아름다운 시골 마을의 빈 집을 세컨드 하우스로 삼고 입주한 셀럽들이 평화롭지만 놀라운 휘게  라이프를 선보이는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 MBN에서 방송된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