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경남대 산학협력단, 메이커 스페이스 우수기관 선정3D창의공작센터 2015년부터 3D프린트 관련 교육 제공 등의 공로 인정받아

경남대학교 산학협력단(부총장 겸 단장 강재관)은 최근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고 창업진흥원이 주관한 ‘2019 그랜드 오픈 메이커 데이’에서 ‘메이커 스페이스 우수기관’에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경남대 산학협력단 소속 3D창의공작센터(센터장 이학선)는 2015년부터 초·중·고 및 대학생, 일반인을 대상으로 3D프린트 관련 교육을 지속적으로 제공하는 등 지역 내 제작체험형 교구개발에 특화된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한 공로를 인정받아 우수기관에 선정됐다.

경남대 3D창의공작센터는 3D프린터와 CNC, 레이저 컷팅기, 목공 및 설계 프로그램, 아두이노 교육 등 활용해 ▲수학체험 ▲박물관을 위한 체험형 교구 ▲간호학과를 위한 해부학 교구 ▲유아교육학과를 위한 유아교구 등 다채로운 교구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이외에도 교사 직무연수와 지역사회 주민들을 위한 평생교육 프로그램, 캡스톤 디자인 교과목 학생들을 위한 시제품 설계 등 메이커 스페이스를 활용한 창의적 아이디어 도출과 시제품 설계를 적극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 2018년에는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운영 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강재관 산학부총장은 “메이커 스페이스 우수기관 선정을 발판삼아 많은 사람들이 공유하고 활용할 수 있는 공간과 창의적 교육을 통한 메이커 창작 및 시제품 제작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