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99억의 여자’ 김도현, 정웅인과 눈치 게임 ‘살벌’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캡처

배우 김도현의 존재감이 드라마의 몰입감을 더욱 가중시켰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27, 28회에서는 서민규(김도현 분)가 도청 장치를 발견하며 덫을 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레온(임태경 분)에게 ‘caza del zorro(여우사냥)’라는 지령을 받은 서민규는 운암 재단 비리 관련 자료를 서울지검과 기자에게 제보하며 윤희주(오나라 분)를 압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레온(임태경 분)에게 협박 편지를 보낸 사람이 김도학(양현민 분)의 수하들 중에 있는지 조사하던 서민규는 책상 밑에서 도청 장치를 발견한다.    

누가 설치한 것인지 의문을 품던 서민규는 역으로 도청 장치를 이용해 덫을 치기 시작했다. 도청 장치에 들리게 돈을 보관했다고 연기하는 것은 물론, 금고의 비밀번호를 입 밖으로 말하며 도청 장치를 설치한 인물이 사무실에 올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어 결국 배후의 인물, 홍인표(정웅인 분)를 붙잡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12시간마다 메일을 인증하지 않으면 레온이 살아있다는 것이 검찰, 경찰, 금감원, 윤희주(오나라 분)에게 발송된다는 홍인표의 협박과 갑작스러운 강태우(김강우 분)의 등장에 싸울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한 서민규는 홍인표를 남겨둔 채 자리를 떠난다.

극 말미, 레온으로부터 “1번 강태우, 홍인표는 찾아내는 즉시 2번, 실패하면 네가 0순위야”라는 살해 강압을 받은 서민규가 자신의 목숨을 걸고 강태우와 대면하는 모습이 엔딩을 장식해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이렇듯 등장마다 범상치 않은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에게 존재감을 각인시킨 김도현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99억의 여자’에서 만날 수 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