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엉망진창 경기였다"'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김경애 선수, '까마귀 神' 강림 사자후
   
▲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김경애 선수에게 ‘까마귀 신’이 강림한다.

‘팀 킴’과 ‘팀 숲’의 컬링 대결 중 ‘인간 대야’ 스톤부터 대걸레, 치킨 모자 등 3종 페널티가 등장한 가운데 치킨 모자를 쓴 김경애 선수가 정체불명 사자후를 지르고 있어 폭소를 자아낸다.

20일 월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서 ‘팀 킴’과 ‘팀 숲’의 컬링 대결이 공개된다.

드디어 ‘제1회 컬링 완타치 킴 VS 숲’ 컬링 대결의 신호탄을 울린다.

본격적인 대결에 앞서 공정한 대결을 위해 ‘팀 숲’에게는 어드밴티지 뽑기가, ‘팀 킴’에게는 페널티 뽑기가 주어진다고 해 이목이 쏠린다.

이 가운데 ‘인간 대야’ 스톤부터 대걸레, 치킨 모자까지 기상천외한 페널티 아이템이 등장해 ‘팀 킴’을 당황하게 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특히 김경애 선수는 ‘팀 킴’의 시그니처인 “영미”와 같은 ‘콜 사인 금지’ 페널티에 ‘까마귀 신’이 강림한 듯 목청이 터져라 “까악” 소리를 냈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각종 페널티가 난무하는 경기를 본 김초희 선수는 “엉망진창 경기였다”며 웃음을 더하는 감상평을 남기기도. ‘팀 킴’에 맞서는 김장훈은 어드밴티지 아이템을 100% 활용하는 화려한 손기술을 선보여 상대 팀인 ‘팀 킴’까지 환호하게 만들었다고 해 승리를 예측할 수 없는 컬링 경기에 관심이 집중된다.

기상천외한 페널티와 어드밴티지 아이템이 속출하는 컬링 대결의 승리 팀은 20일 월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매주 다채로운 콘텐츠 방송들을 선보이고 있는 ‘마리텔 V2’는 매주 월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