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식당서 부탄가스 폭발 4명 다쳐

23일 오후 8시21분께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호동 한 식당에서 식탁에 있던 가스렌지 안 부탄가스가 폭발했다.

이 사고로 식사 중이던 황모(23·여)씨 등 손님 4명이 얼굴부위 등 화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창원소방본부에 따르면 식탁에 매립돼 있던 가스버너위에 휴대용 가스렌지를 올려놓은 상태에서 실수 매립돼 있던 가스버너를 점화해 휴대용 가스렌지가 가열되면서 부탄가스가 폭발한 것으로 보고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안전부주의로 보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