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생활
명절 증후군 방치하면 건강 위협
명절 증후군 방치하면 건강 위협

명절만 되면 명절증후군으로 고생한다.

명절에 오랜만에 가족들을 만나는 것은 즐거운 일이지만 장시간 운전이나 무리한 가사노동 등으로 명절증후군이 생긴다.

명절증후군은 몸을 평소보다 더 많이 움직여 발생하는 '과사용 증후군'과 그 반대인 '부동 증후군'으로 나눌 수 있다.

과사용 증후군은 손목과 팔의 다양한 힘줄에 염증이 생기는 건초염과 이로 인해 말초 신경까지 영향을 미쳐 손목의 신경에서 발생하는 손목터널 증후군이 대표적인 예로 들 수 있다.

명절에 요리를 한다거나 음식을 나르고 기구를 나르는 동안에 척추나 손목 같은데 무리가 올 수 있다.

손과 팔을 많이 쓰면서 퇴행성 관절염이 더 악화될 수도 있다고 전문의는 전하고 있다.

반면 부동 증후군 질환은 장시간 같은 자세로 앉아 있어 발생하는 허리와 관절의 통증이 대표적이다.

특히 구부정한 자세로 장시간 운전을 하면 목과 허리의 디스크인 추간판 탈출증을 유발할 수 있다.

명절 먼 거리를 이동하는 사이 운동이 부족해 목과 허리 같은 부위에 통증이 더 악화 될 수 있다.

이 같아 명절 기간에 발생한 질환은 대부분 충분히 쉬면 낮지만 가볍게 보고 방치하면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의 경우 말초신경 압박이 심하면 회복 불가능한 근육의 위축이 발생할 수도 있다.

과사용 증후군 질병의 가장 좋은 예방과 치료는 휴식으로 부엌일, 집안일 등 가족이 나눠서 하는 지혜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부동 증후군 질병은 가능하면 좋은 자세를 유지하고 최대한 자주 자세를 바꿔서 움직이는 것이 해결방안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