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홍준표 "정치를 정리하는 마지막 출마는 내 의견대로 존중"고향 출마 고수...공천관리위원회 끝까지 설득해 보겠다
홍준표 "정치를 정리하는 마지막 출마는 내 의견대로 존중"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이번 총선에서 정치를 정리하는 마지막 출마는 고향 창녕이 포함된 지역구에서 출마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자신의 의견대로 존중해 줄 것을 믿는 다고 밝혔다.

홍준표 전 대표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천심사가 시작되면 새롭게 구성된 공관위(공천관리위원회)를 끝까지 설득해 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당을 장악하고 있는 몇몇 친박들이 언론을 통해 고향 출마를 막으려고 하고 있는 듯 하나 지난 25년 동안 당을 위해 할 만큼 다했다"고 했다.

이어 "2박 3일 고향 구정 맞이 인사차 갔다 왔다"며 "함안, 의령, 창녕, 밀양을 거쳐 부모님 산소도 미리 성묘하고 왔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전 대표는 "2022년 대선을 앞두고 고향분 들에게 홍준표를 여전히 당보다 더 신임하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한 고향 출마"라며 "정치를 정리하는 마지막 출마는 내 의견대로 당이 존중해 줄 것으로 나는 굳게 믿는다"고 전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최근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에서 본격적으로 총선 준비를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는 밀양 삼문동 아파트에 주거지를 옮기고 본격적으로 총선 준비에 나섰다.

그러면서 당 내부에서 나오는 험지 출마 의견에 대해 "2년 동안 아무런 연락 한번 없다가 느닷없이 언론을 통해 일방 통고로 출마지를 지정하려 하는 것은 일부 세력들이 나를 당에서 정치적으로 제거 하려는 공작을 시도한다고 판단하지 않을 수 없다"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