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밀양 무안면 단독주택서 아들이 방화...80대 숨져
밀양 무안면 단독주택서 아들이 방화...80대 숨져 / 경남소방본부

26일 오전 4시 28분께 밀양시 무안면 한 단독 1층짜리 주택에서 불이 나 80대가 숨졌다.

경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인근 주민이 "누군가 주택에 불을 지르는 것 같다"며 119로 신고했다.

불은 인근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화재 진압과정에서 주택 거주자로 보이는 A(81)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화재 현장에서는 40대 B씨가 흉기를 들고 경찰과 대치하다 붙잡혔다.

경찰과 소방당국 조사결과 B씨는 A씨의 아들로 확인됐으며, 방화 용의자로 B씨를 현장에서 검거했다.

경찰은 B씨를 상대로 방화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