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배우 김희찬, 30일 입대
   
▲ 출처: sm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희찬이 30일 입대해 병역의 의무를 이행한다.

김희찬은 선천적인 질병으로 병무청 신체검사에서 4급 판정을 받아 30일 논산훈련소로 입소해 기초 군사훈련을 받은 후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복무를 이어갈 예정이다.

김희찬은 “그동안 응원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성실히 병역의 의무를 다하고 좋은 모습으로 돌아오겠다”는 인사를 전했다.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과에서 연기를 전공하며 2012년 ‘도시의 밤’, ‘동거’ 등 다수의 독립영화에서 실력을 쌓아온 김희찬. 2015년 KBS2 ‘프로듀사’를 통해 본격적으로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으며 이후 tvN ‘치즈인더트랩’을 통해 국민 남동생으로 자리매김했다.

영화 ‘글로리데이’에서는 야구 선수 지망생 ‘두만’ 역을 맡아 스무 살 네 친구의 청춘과 우정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그려내며 충무로 유망주로 일찌감치 주목 받았다.

뿐만 아니라, MBC ‘자체발광 오피스’, KBS2 ‘학교2017’에서 이전 작품들에서 선보인 능청스럽고 귀여운 이미지와는 달리 얄밉거나 콤플렉스를 가진 악역 캐릭터로 분해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펼치며 배우로서 한단계 더 도약했다.

그리고 지난해, KBS2 ‘저스티스’에서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의 아들 송대진 역을 맡은 김희찬은 아버지를 향한 절절한 마음과 추악한 진실을 확인하고 분노, 변화하는 감정을 섬세한 연기로 그러내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또한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에서는 세조의 아들 ‘세자’로 출연, 손현주, 조진웅, 박희순 등 쟁쟁한 선배들 사이에서 그간 다양한 작품활동을 통해 쌓아온 탄탄한 연기력을 뽐냈다.

김희찬은 최근까지도 영화 ‘보이스비’와 ‘복수의 능선’ 촬영을 이어가는 등 입대 전까지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쳤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