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해군 군무원 17번째 확진자와 식사...경남 첫 사례진주 경상대병원 격리병동 이송 조치
권역응급의료센터 내 음압격리병상

진해에 있는 해군 모부대 소속 군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7번 확진자와 함께 식사를 한 것이 확인돼 군 당국이 격리조치했다고 5일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해군 소속 A군무원이 설 연휴 기간인 지난달 25일 17번 확진자와 함께 식사를 했다며, 환자 가족으로부터 관련 사실을 연락받고 부대에 보고하면서 이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보고를 받은 즉시 A군무원을 부대 내 별도시설에 단독 격리됐다가 5일 미열이 나 진주 경상대병원의 격리병동으로 이송됐다.

경남도는 이날 오후 경남보건환경연구원이 A군무원의 검체를 확보해 바이러스 감염여부를 검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같은 사무실 근무자 6명은 질병관리본부 지침상 증상을 보이지 않기 때문에 단순격리 대상으로 자가 격리하도록 조치했다.

군 당국은 역학조사반을 동원해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해당 군무원에 대한 정밀 검사도 진행하고 있다.

한편 구리에 거주하는 국내 17번째 환자 B(38)씨는 회의 참석을 위해 지난달 18일부터 24일까지 싱가포르에 방문했으며, 이후 행사 참석자 가운데 말레이시아 출신 확진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감염 여부를 검사한 결과 5일 양성으로 확인됐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