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 양란수출농단 돕기 관내 10개 기관·단체 나서수익금 일부 꽃 구매 관내 초·중학교에 기증

[경남데일리 = 송준호 기자] 고성군을 포함한 고성군의회, 교육지원청, 농축협, 노인세상 등 관내 10개 기관·단체들이 고성양란수출농단을 돕기위해 총 288분의 양란을 구매했다.

고성군 고성양란수출농단는 코로나 19 여파로 중국 현지시장이 폐쇄되며 당초 중국으로 수출예정이었던 양란 5천분이 반송됨과 동시에, 통관·반송 등 시일 경과로 대체시장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으며 약 1억 3천만원 정도의 피해를 입었다.

이번에 도움 받은 고성양란수출농단은 지역사회의 나눔 실천에 동조하고자 해당 양란 판매 수익금 중 일부를 활용, 관내 화원의 꽃을 구매해 3월 초 관내 초·중학교 1학년 학급에 화분을 기증할 예정이다.

이번 기증은 꽃 소비를 활성화하고 학생들의 새로운 출발을 축하한다는 뜻을 담아 어려운 시기 받은 이웃들의 사랑을 나눔으로써 공동체의 의미를 되새긴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고성양란수출농단은 “갑작스럽게 수출길이 막히며 막막한 심정이었는데, 고성군 전체가 나서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는 데 도움을 주신 데 깊은 감동을 받았다”며 “저도 작지만 제가 받은 사랑을 이웃들에게 더 큰 사랑으로 확산시키고자 이번 구매·기증을 계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송준호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