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사랑의 불시착’ 김정난 종영소감 밝혀“너무 입에 밴 북한 사투리, 다음 작품 위해 얼른 놓아줘야”
사진제공 = tvN 사랑의 불시착/ 김정난SNS

[경남데일리=박수진 기자] 배우 김정난이 tvN ‘사랑의 불시착’을 통해 ‘북벤져스’ 서열 1위 사모님 마영애 역할을 완벽 소화하며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김정난은 16일 종영한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 북한 장교 사택 단지의 ‘실세’인 마영애 역으로 첫 북한 주민 연기에 도전하며 드라마의 인기에 일조했다.

‘명품 조연’다운 김정난이 이끄는 ‘북벤져스’는 방송 내내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막상 김정난은 “꽤 오랫동안 연기를 해 왔지만 이번 드라마는 첫 연습 때부터 떨렸다”며 “많은 사람들이 잘 믿지 않지만 나는 사실 무대공포증도 있고 작품에 들어가기 전에 필요 이상으로 스트레스를 받으며 스스로를 괴롭히는 편”이라고 고백했다.

가장 두려웠던 것은 무엇보다 북한 사투리였다. 김정난은 “북한 사투리가 처음이었기에 과연 잘 할 수 있을지 나 자신에게 확신이 서지 않았다. 같이 하는 배우들도 공연계에서 아주 잘 다져진 배우들이었고, 대사는 어찌나 재미있게 썼는지 제대로 못 살리면 어쩌나 하는 걱정도 있었는데 솔직히 나만 잘 하면 되겠다 싶었다”고 긴장됐던 마음을 돌아봤다.

그러나 다른 배우들의 에너지는 김정난에게도 힘을 실어줬고, 결국 김정난은 ‘마영애’라는 새로운 옷을 입는 데 완벽히 성공했다. 김정난은 “우리 ‘북벤져스’는 다들 처음 같이 호흡을 맞추는데도 쿵짝이 너무 잘 맞았고, 무엇보다 후배들이 너무 잘 해줘서 우리 드라마가 더 빛이 났다”며 “날이 추워서 좀 고생했지만 매 장면마다 정말 즐기면서 연기했다”고 말했다.

고생 속에서도 즐겁게 만들어낸 ‘마영애’ 캐릭터를 보내야 하는 김정난은 “이제 북한 사투리가 너무 입에 배서 다음 작품을 위해 얼른 놓아줘야 할 것 같다”켜 웃기도 했다.

tvN ‘사랑의 불시착’을 통해 다시 한 번 명품 여배우로서의 존재감을 뽐낸 김정난은 곧 KBS 2TV 드라마 '본어게인'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