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군, 산부인과 민간위탁 2차년도 운영여성 산부인과 전문의를 통한 군민 만족도 향상 기대

[경남데일리 = 송준호 기자] 고성군은 의료취약지 산부인과 민간위탁 수탁기관인 강병원이 올해 1월부터 산부인과 여성 전문의가 진료함에 따라 산부인과 이용 접근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 된다.

고성군은 군민들의 원거리 진료에 대한 불편을 해소하고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019년부터 관내 의료기관인 강병원과 산부인과 운영 위·수탁 협약을 체결, 기존 보건소에서 운영하던 무료 산전검사와 산부인과 외래진료를 위탁 운영하고 있다.

민간 의료기관을 통한 위탁운영은 1차년도인 2019년 총 2989명이 산부인과를 이용하며 보건소에서 산부인과를 직접 운영하였을 때보다 동기간 대비 약 5배 많은 실적을 보였다.

하지만 여성이 이용하는 진료과의 특성상 여성 산부인과 전문의를 요구하는 군민 의견이 계속돼 수탁기관에서는 2020년 산부인과 여성전문의를 초빙하게 됐다.

보건소 관계자는 “체계적인 산전관리와 여성 질환 조기검진 및 치료를 위해 관내 산부인과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임산부뿐만 아니라 전 연령층의 여성이 산부인과 전문의를 통해 가까운 곳에서 마음 편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송준호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