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경상대병원 앞 약국 패쇄로 처방약 구입 불편 호소병원이용객 4천여명 불편 해소 촉구 서명지 창원시에 전달
병원이용객 4천여명이 불편 해소를 촉구 서명지를 병원측 김동주 총무팀장이 대신해 창원시에 전달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지난 달 의약분업으로 인한 대법원 판결에 따라 창원경상대학교병원 앞 약국 2곳이 폐쇄되면서 불편을 겪고 있는 이용객들이 병원측에 불편 해소를 요구하고 나섰다.

창원경상대병원은 환자 및 병원이용객들의 처방약 구매불편 민원이 이어지면서 지난 3주간 병원이용객 대상으로 4천여 명의 자발적 서명에 참여한 서명지를 병원측이 대신해 17일 창원시청 1층 민원실에 전달했다.

서명은 약 3주간 병원 외래 이용객을 대상으로 자발적인 협조로 이뤄졌으며 병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불편 없이 처방약을 구입할 수 있도록 창원시가 방안을 마련해달라는 취지로 이뤄졌다.

지난 달 대법원의 판결로 병원 앞 약국 2곳이 갑작스럽게 등록 취소됨에 따라 패쇄되면서 가파른 경사로에 위치한 상가 약국으로 가야하는 불편을 겪고있다.

실제 환자가 몰리는 시간대에는 처방약을 타기위해서는 대기시간이 30분 이상 소요되는 한편 일부 의약품은 약국에서 미리 준비해 놓치 못해 당일 약을 수령하지 못하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병원 이용자는 "의약 분업 때문이라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병원 가장 가까운 약국을 가기 위한 오르막 경사가 심해 몸이 불편한 환자들 특히 보호자가 동행하지 않은 노약자가 약국까지 가다가는 쓰러질 수도 있겠다"고 불편을 토로했다.

병원 관계자는 “약국 폐쇄 결정에 따른 환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전에 창원시 약사회에 약 구입 목록을 전달해 협조를 구하고 안내데스크를 통해 약을 구입할 수 있는 약국 위치 안내 서비스를 하고 있다"며 “환자들의 불편이 늘어나면서 창원시 보건소에도 민원이 들어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환자들이 약국 대기시간을 줄이고 약을 집 근처 약국에서도 수령할 수 있도록 키오스크 및 병원 앱을 통한 전자처방전 전송 서비스 확대 운영을 제안했지만 창원시 약사회에서 서비스 협조 수용불가 입장을 밝힌 상태"라고 덧붙혔다.

창원경상대학교병원을 이용하는 외래 이용객은 하루 1천200명 이상으로 불편은 당분간 장기화 될 것으로 보여 창원시의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