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통영시, 올해 전기차 50여대 보급

[경남데일리 = 김홍준 기자] 통영시는 지난 20일부터 미세먼지 저감과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전기자동차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시는 전기자동차 총 50여대를 보급할 계획으로 규모 및 성능별로 차등 지원하며 승용 기준 최대 1,420만원, 화물 기준 2,400만원을 지원한다.

특히 환경개선 효과가 높은 전기택시의 경우 200만원 추가 지원금을 포함해 차종에 관계없이 최대 1,420만원까지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올해에는 보급 수량의 20%를 우선 보급 수량으로 배정해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사회적 배려대상자 및 다자녀 가구, 생애 최초 차량 구매자, 미세먼지 개선효과가 높은 차량 구매자를 대상으로 일반 보급과 구분해 지원한다.

공고일 기준 통영시에 180일 이상 주소를 둔 18세 이상 개인, 사업자, 법인, 단체 등이 지원대상이다.

다만, 개인이 2년내 2대 이상 동일 차종을 구매하는 경우 보조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신청은 전기차 판매사를 방문해 구매계약을 체결하고 환경부 저공해차 구매보조시스템으로 접수해야 한다.

보조금은 신청서 접수순이 아닌 차량 출고·등록순으로 지급되며 신청일로부터 2개월 이내 차량이 출고되지 않을 경우 대상자 선정이 취소되므로 유의해야 한다.

보조금 지원차종은 전기자동차 통합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공고일 이후 환경부 전기차 보조금 지급대상 평가를 통과해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차량은 추가공고 없이 통영시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통영시청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을 참고하거나 통영시 환경과 기후대기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전기자동차는 배출가스와 소음이 없고 연료비 절감은 물론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으므로 통영시민들의 꾸준한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홍준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