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경남교육청 소속 도서관 임시휴관학교 방역물품 비치 및 기숙사 운영 실태 등 긴급점검
경남도교육청, 학교 방역물품 비치 및 기숙사 운영 실태 등 긴급점검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교육청은 23일 확진자 발생이 거제, 고성, 양산, 함양지역으로 확대됨에 따라 다중 밀집시설인 교육청 소속 공공도서관 임시휴관을 확대했다.

경상남도교육청은 도내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어남에 따라 23일 교육감 주재 코로나19 대책반 긴급회의를 열어, 주요 조치사항을 점검하는 등 대응책을 논의했다.

이에 현재 휴관에 들어간 도서관은 창원·마산·진동·남지·창녕·거창·합천·하남·밀양·진양·거제·양산·고성·통영·김해도서관, 김해지혜의바다 등 모두 18곳이다.

또 확진자가 발생한 창원, 진주, 합천, 양산, 거제, 함양, 고성지역의 학원에는 학원총연합회경남지회를 통해 휴원을 권고토록 안내했다.

경남교육청은 방역물품 품귀현상에 따라 각급 학교의 기준 방역물품 구비현황을 점검해 예방에 차질이 없도록 했다.

또 기숙사 운영실태를 파악해 학생 안전관리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대비키로 했다.

개학연기와 휴업 여부는 내주 중반까지 상황을 지켜본 뒤 교육부와 협의후 결정할 방침이다.

확진자가 발생한 장소에 다녀온 교직원이 있을 경우,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복무처리 지침도 마련키로 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학부모가 불안하지 않도록 기숙사 등 학교시설관리와 학교의 방역물품 구비현황을 꼼꼼하게 점검해달라”고 주문하면서 “교직원이 감염되면 학부모가 더욱 불안한 만큼 밀집지역 출입을 삼가는 등 자기관리를 철저히 하라”고 말했다.

또 “학부모들은 자녀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씻기를 철저히 하며, 기침이나 발열 증상시 보건당국에 신고하는 등 자녀 안전관리에 각별히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남교육청은 지난 21일 도내 전 지역의 초등돌봄교실과 유치원 방과후과정(돌봄교실)은 희망자에 한하여 운영하며, 방과후학교는 일시 중지하는 결정을 내린 바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