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양산시, 코로나19 피해업체 등 세무조사 연기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양산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납세자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방세 세무조사유예를 추진하기로 했다.

세무조사유예 대상은 코로나19 확진자·격리자, 확진자 방문에 따라 휴업하게 된 업체, 부품 수급에 문제가 생겨 생산 차질과 판매 부진을 겪는 업체 등 직·간접 피해자로 부과제척기간 만료 임박 등의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세무조사를 유예하기로 했다.

또 현재 세무조사가 사전통지 됐거나 진행 중인 경우에도 세무조사를 중지하거나 연기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코로나19 피해업체 등은 세무조사 연기를 신청할 수 있으며 시는 관내 피해기업으로 조사된 업체에 대해는 직권으로 세무조사를 연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양산시 관계자는 “이러한 조치로 감염병에 따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체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