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선별진료소 의료기관 인근 약국 야간 당직 운영운영시간은 의료기관과 약국 간 탄력적 운영 합의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남도의 선별진료소 의료기관 주변 약국들이 야간 시간에도 운영을 하게 됐다.

도는 24일 의료기관 관계자 민관협의체 긴급회의에 이은, 25일 경남약사회와의 ‘코로나19 위기대응 간담회’에서 ‘선별진료소 의료기관 인근 약국 야간 당직 운영방안’ 합의를 이끌어 냈다.

선별진료소 진료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하고 있으나 주변 약국은 병원의 외래진료시간까지 운영하고 있어, 약국을 찾는 환자들에게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이번 경남약사회와의 합의로 선별진료소 의료기관 주변 약국들이 순번을 정해 야간시간대에 탄력적으로 당번 약국을 운영하게 됐다.

양산지역 선별진료소 인근 13개 약국이 오늘부터 약간 당직 운영을 시행하며 이를 시작으로 점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현재 17개 시군 66개 약국이 참여의향을 밝힌 상태이며 운영시간은 선별진료소 운영 의료기관과 인근 약국 간 자율적 협의를 통해 결정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도 관계자는 보건복지부에서 한시적으로 허용한 ‘전화상담·처방 및 대리처방’을 이용해 2차 감염예방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전화상담·처방 및 대리처방’은 환자가 의료기관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 의사와 전화상담 후 환자가 지정하는 약국에 처방전을 온라인으로 전송하는 처방 방법이다.

최용남 도 식품의약과장은 “행정기관과 의약단체 간 소통·협력으로 감염에 취약한 일선현장에서 근무하는 의약단체의 애로사항을 적극 반영해 개선점을 찾아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며 “도민의 불안감이 해소될 수 있도록 의약단체를 통한 철저한 대응 체계 마련으로 지역사회 감염증 확산을 차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