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박건형, 토크 중 의문의 웃음 투척 일동 당황 방송국 복도 CCTV 확인 요청
   
▲ MBC ‘라디오스타’

[경남데일리=박수진 기자] 배우 박건형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국수 배우’ 오명으로 ‘라스’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고백한다.

박건형은 ‘라스’ 출연 걱정에 금주까지 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낸다.

26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연극 ‘아트’로 뭉친 김수로 박건형, 이천희, 조재윤이 출연하는 ‘재주는 배우가 부리고 웃음은 라스가 받는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박건형은 지난 ‘라스’ 출연 당시 이것저것 다 말아먹는 전적 덕분에 ‘국수 배우’라는 별칭을 얻은 바 있다.

이에 그는 “제가 국수를 잘 안 먹는다”며 이후 ‘라스’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장난스럽게 투정을 부렸다는 후문. 이에 김구라가 연신 사과를 거듭한 가운데 박건형이 ‘라스’ 출연 걱정으로 금주까지 한 사연을 공개한다.

알고 보니 그가 애증의 ‘라스’를 위해 철저한 준비를 한 사실이 밝혀져 웃음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박건형이 토크 중 의문의 웃음을 투척해 보는 이들을 당황하게 한다.

맥락 없는 웃음에 모두가 어리둥절한 가운데 박건형과 김구라가 복도에서 인사를 나눈 일화가 공개됐다고. 이에 박건형이 CCTV까지 요청했다고 알려져 궁금증이 증폭된다.

박건형이 뮤지컬 무대 위 아찔한 사고 에피소드를 풀어낸다.

먼저 그는 칼에 눈을 베인 적이 있다고 털어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뿐만 아니라 조로 연기 중 3미터 높이에서 뚝 떨어진 적도 있다고. 직접 상황을 재연한 그는 반전 속마음으로 폭소를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박건형이 ‘라스’ 테이블 위에 널브러진 모습으로 포착됐다.

모두의 시선을 한 몸에 받은 채 그가 테이블과 몸을 밀착한 이유는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박건형의 스크린 골프 흑역사 다시 보기가 펼쳐진다.

그는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깜짝 카메라에 한바탕 속아 역대급 흑역사를 생성했던 바 있다.

이 같은 흑역사를 다시 한번 마주한 그의 리액션이 어떨지 기대가 높아진다.

‘국수 배우’ 오명을 씻어낸 박건형의 대활약은 26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